Brother Anthony, Young-moo Kim, Gary Gach
&
Ko Un
MIS/TRANSLATION
 

Tomorrow


During the rough days

tomorrow was my only green honor,

my only remaining source of strength —

having to wave

my final farewell

to each waning day.

What was real?

First this —

then that —

then that again.

If love and hate,

and the land of my fathers

were only things of today,

while under the starlight

countless nights went soaring aloft,

let glasses remain empty,

let’s make no more toasts.

 

Tomorrow —

what a magnificent word!                         

What ragged destiny!


Though radiant flesh

and tyranny

now may be one,

if tomorrow is really today,

already there will be coming, like a lone child,

in the winds beyond,

without any words of welcome:

tomorrow.

 

 

— from Songs for Tomorrow (1993)

translated from Korean by Brother Anthony of Taizé, Young-moo Kim, and Gary Gach

내 일


괴로운 날은 오직 내일만이 푸르른 명예였다.

그것이 나에게 남아있는 힘일진대

손 흔들어

저물어가는 날을 속속들이 보내야 했다

그 무엇이 참다웠던가

이것이라고

저것이라고

또 저것이라고

지난 날

수많은 밤이 쏘아올린 별 빛 아래

사랑하는 일도 미움도

내 아버지의 나라도

오늘뿐이라면

차라리 빈 잔 그대로 두어 권하지 말라


내일! 이 얼마나 빛나는 이름이냐

오 남루의 운명(일손)

아무리 눈부신 육체와 독재가 하나일지라도

그것이 오늘이라면

이미 저 건너 바람 속으로

한 어린아이처럼

어떤 환영 인사도 없이 혼자 빛발쳐 오리라

내일!


TOP